home > 자료실 > 기술자료실
제목
[보도] 한국철도시설공단, ‘국가철도공단’으로 새롭게 출발
조회수
64
작성자
관리자
날짜
2020-09-09
첨부파일1
 
첨부파일2
 

한국철도시설공단, ‘국가철도공단’으로 새롭게 출발
- 출범 선포식 개최, 글로벌 NO.1 철도기관으로 도약 다짐 -
□ ‘국가철도공단(이사장 김상균)’이 9월 10일(목) 정식 출범한다. 국가철도공단은 국가철도망 구축 등을 주요 임무로 하는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새로운 이름이다.

○ 공단은 9일(수) 대전 본사에서 국가철도공단 출범 선포식을 갖고 16년만에 국가철도공단으로 새롭게 출발하였다. 선포식은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 행사로 진행되었다.

○ 김상균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은 이 자리에서 “국민을 잇는 철도, 세계를 여는 철도”라는 새로운 비전과 ▲고속철도 건설 ㆍ기존선 개량사업 확대 등 국가철도망 구축 ▲철도안전관리 강화 ▲철도자산 활용 제고 등 12개 전략과제도 발표하였다.

□ 국가철도공단은 이번 출범 선포식을 통해 대한민국 철도산업을 총괄하는 공공기관으로서 국가철도망 구축과 고품질의 안전하고 편리한 철도 서비스 제공이라는 공단의 미션을 국민들께 명확히 전달하고,

○ ‘사람이 있다. 철도가 있다’라는 새로운 슬로건과 함께 국민의 행복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 철도와 관련한 작은 오차 하나라도 허락하지 않는다는 각오로 안전한 철도를 건설하며,

○ 또한 국가철도산업 발전을 이끄는 “Leader”로서 대한민국 철도경쟁력을 강화하여 민간기업의 해외철도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선도하는 등 글로벌 No.1 철도기관으로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을 다짐하였다.

□ 국가철도공단은 안전을 제 1의 가치로 삼아 국민이 믿고 이용할 수 있는 안전한 철도서비스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철도자산을 활용한 어린이집 확대 등 사회적가치 창출 및 LTE-R 구축ㆍ신재생에너지 사업 등 한국판 뉴딜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.

□ 김상균 이사장은 “국가철도공단이라는 명칭에는 빠르고 안전하며 쾌적한 철도를 통해 국민께 행복을 드리겠다는 염원이 담겨있다.”며 “국민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교통편의 증진 및 국가경제 발전을 위해 임직원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대한민국 철도의 새로운 100년을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.”고 말했다.

 

 

이전글
다음글
사이트관리자 메일